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극단적 선택 문자 남기고 산 오른 여성, 발견 당시..

앉아서 울고있었다..

2020.11.19 13:04
극단적 선택 문자 남기고 산 오른 여성, 발견 당시..
[부산=뉴시스] 부산 승학산에서 수색 중인 119인명구조견.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가족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산을 오른 여성이 119인명구조견의 활약으로 무사히 발견됐다.

19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2시께 우울증을 앓고 있는 A씨는 남편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남편은 곧바로 A씨 남동생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A씨는 이날 낮 12시 19분께 남동생 집에서 나와 등산로를 이용해 승학산으로 올라가는 것이 CCTV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A씨의 휴대전화 전원은 꺼져 있었다.

신고를 받은 부산소방은 인근 구조대와 구급대, 특수구조단의 119인명구조견 등을 현장으로 보냈다.

현장에 투입된 인명구조견 '유리'(세퍼드)와 핸들러는 A씨가 CCTV영상에 마지막으로 잡힌 승학산 등산로 입구부터 집중 수색을 펼쳤다.

인명구조견과 핸들러는 수색 1시간 만에 등산로 입구에서 300m 가량 떨어진 지역에서 A씨의 외투를 발견한데 이어 멀지 않은 곳에서 앉아서 울고 있는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었지만, 심리상태가 매우 불안했다고 부산소방은 전했다.


소방은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관할 구청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한 이후 수색작업을 마무리 했다.

부산소방본부 관계자는 "승학산은 부산을 대표하는 큰 산 중 하나로, 수색시간이 길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인명구조견 '유리'가 구조에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119인명구조견 유리는 올해만 벌써 조난자 등 7명을 구조했으며, 현재 부산소방재난본부에는 유리와 함께 '영웅'(세퍼드), '충성'(마리노이즈) 등 총 3마리의 119인명구조견이 배치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