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김민석 "서울시장 女 가산점, 유명 후보에게 주는 건 이상"

"女 가산점 그동안 시민 후보에게 부여"

2020.11.18 09:48

김민석 "서울시장 女 가산점, 유명 후보에게 주는 건 이상"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당 4.7 재ㆍ보궐선거 제1차 서울 시장보궐선거기획단 회의에서 김민석 선거기획단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은 18일 내년 4월 서울시장 재보선 경선에서 여성 후보에게 가산점을 주는 제도와 관련해 "어딜 가나 남성후보들보다 더 세고 유명한 여성한테 가산점을 주는 것은 이상하지 않겠냐"고 밝혔다.

민주당 서울시장보궐선거 기획단장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그간 여성 가산점은 주로 시민 후보에게 준다는 점에 방점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장 후보로 언급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높은 인지도로 가산점이 필요없다는 취지냐'는 질문에 "중앙단 기획단에서 처리할 문제이기 때문에 저희 소관은 아니다. 당에서 지금까지 있었던 룰을 크게 벗어나지 않은 선에서 하면 된다"면서 "시민적 판단이 있고 본인도 판단을 하실 거다. 큰 쟁점은 안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문 의혹이 제기된 만큼 민주당이 여성 후보를 내야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성추문 의혹이) 법적으로 끝난 상황도 아니다"라며 "더 나아진 서울을 만들어가는데 (어떤 후보가) 좋을 것인지는 남녀의 문제가 아닌 후보의 인식과 행동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서울 선거를 쉽다고 생각해본 적이 한번도 없다.
서울 민심은 항상 빡빡하고 굉장히 팽팽해 한치라도 방심하거나 실수하면 지는 선거"라면서도 "이번 선거는 상대당과의 경쟁으로 보지 않는다. 시민들의 눈높이에 어떻게 맞추는지만 전념하면 된다"고 했다.

시대정신 측면에서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당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고 자신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선 "그러다가 지시면 어떡하려고 그러냐"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