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순천서 사라진 분묘, 이웃 분묘의 주인이 이장하면서..

유골도 흔적 없이 사라진 이유가..

2020.11.06 17:15
순천서 사라진 분묘, 이웃 분묘의 주인이 이장하면서..
(사진=순천경찰서)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순천시의 한 공동묘지에서 지난 9월 사라진 분묘는 이웃 분묘의 주인이 조상 묘를 이장하는 과정서 실수로 파헤쳐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추석 명절 전 벌초를 위해 순천시 서면의 한 공동묘지를 찾았던 A 씨는 멀쩡하던 분묘가 봉분이 없는 데다 유골도 흔적이 없이 사라진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사라진 봉분과 주변 묘를 조사하는 과정서 벌초하지 않은 묘가 있다는 A 씨의 제보를 받고 묘 주인을 만나 조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의 조상 묘는 바로 위에 있던 묘 주인이 이장하는 과정서 착각해 파헤쳐졌으며, 유골은 이미 화장까지 마친 상태였다.

경찰은 A 씨가 이장 과정서 유족의 실수로 빚어진 이번 일을 용서하기로 함에 따라 지난달 말께 '혐의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