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김봉현 폭로'에 어이상실 진중권 예언 "아마 민주당에서.."

"이젠 사기 피의자가 '희생양 조국' 프레임 편승"

2020.10.17 10:33
'김봉현 폭로'에 어이상실 진중권 예언 "아마 민주당에서.."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로 최인아책방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기자 간담회에서 책 소개를 하고 있다. 2020.09.2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는 17일 라임자산운용의 배후 전주(錢主)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의 회유를 받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앞으로 개나 소나 '나도 조국'이라고 나설 것"이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이러다간 구치소가 온통 '나도 조국'들로 가득 차겠다"고 했다.

그는 "조국 사태의 문제가 여기에 있다. 무슨 짓을 해도 당정청과 지지자들이 한 몸이 되어 무조건 옹호해주니, 이제 사기범죄의 피의자까지 그 프레임에 편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똑같지 않나"라며 ▲나는 잘못한 것 없다. 검찰 짜맞추기 수사의 희생양이다 ▲내 혐의는 모두 언론이 '카더라'식 토끼몰이로 덮어씌운 것이다 ▲고로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 내가 그 불쏘시개가 되겠다 등으로 김 전 회장의 주장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빗댔다.

그러면서 "보라. '조국 프레임'은 현실에서 벌써 이런 용도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그래서 제가 조국 사태를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우리 사회의 미래가 걸린 문제로 봤던 것"이라고 힐난했다.

진 전 교수는 별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선 김 전 회장이 재판에서 진술을 번복한 데 대해 "법정에서 강기정 것을 깐 것은 '나를 버리면 재미없다'는 경고 차원에서 맛보기로 던진 것이고, 이번 것은 권력측에 본격적으로 딜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며 "내가 앞으로 이렇게 해 줄테니 나를 좀 잘 봐달라는 얘기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자신을 '주범'으로 만들지 말아달라는 요구이다. 어차피 이 사건이 범인들끼리 책임전가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며 "아무튼 돈을 받은 놈이든, 접대를 받은 놈이든 철저히 수사해서 다 잡아 넣으면 된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의 검사·야당 정치인 로비 주장과 관련해선 "또 프레임 전환이 시작됐다.
말이 필요 없다"며 "개혁된 검찰도 못 믿겠다는 얘긴데, 그럼 특검으로 가는 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특검은 아마 민주당에서 받지 못할 것이다. 앞으로 재미있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