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국민의 힘과 일하고부터 욕먹는 이수정 한탄 "제 인생에.."

"냄비가 계속 끓지는 못한다"

2020.10.16 09:10
국민의 힘과 일하고부터 욕먹는 이수정 한탄 "제 인생에.."
지난 8월 4일 경기대 수원캠퍼스에서 뉴스1과 인터뷰하고 있는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범죄심리학자로 유명한 이수정 경기대 교수는 16일 "악플이라는 걸 경험해 본 적이 없었는데 2020년 만큼 악플을 많이 받아본 적이 없었다"고 혀를 내 둘렀다. 자신이 국민의힘과 함께 일을 하고 나서 일어난 현상이라고 했다.

이 교수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의힘 '성폭력대책위 TF' 참여에 이어 '재보궐 선거 경선준비위'에 들어간 이유를 설명했다.

이 교수는 "성폭특위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 연장선상에서 제가 필요하다고 강권해 '도와드리겠다'(고 해 준비위에 들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양성평등의 중요성을 국민의힘에 심어주고 싶어 승락했다고 덧붙였다.

즉 "양성평등이라는 이슈는 꼭 진보만의 이슈는 아니다"라며 "국민의힘의 경우에는 연령대가 높은 분들이 많고, 연세가 많은 분들도 양성평등의 가치를 지금까지는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지만 앞으로도 (그러면 안된다는 점을 심어주고 싶었다)"는 것.

이 교수는 '정치를 할 생각'이 있어 경선준비위에 참여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한 번도 저를 정치인의 이미지로 상상해 본 적이 없다"며 결단코 정치에 뜻이 없다고 했다.

다만 "정치 할 생각은 없지만 사회가 바뀌어야 된다는 생각은 아주 강렬하게 하고 있다"고 자신이 정당일에 관여하는 것도 이 차원이라고 했다. 따라서 다른 당에서도 이러한 차원에서 자신의 참여를 원한다면 얼마든지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진행자가 "정치권에 어떤 식으로든 발을 들여놓은 다음부터 악플에 시달리는 등 마음고생 좀 한 것으로 안다"고 하자 이 교수는 "2020년만큼 악플을 많이 받아본 적은 제 인생에 없었던 것 같다"며 "어디 해명할 수도 없어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생각도 없고, 그냥 내버려두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냄비가 계속 끓지는 못한다. 물이 다 마르면 냄비가 타고 끝난다"라며 정치할 생각이 없기에 그 관점에서 다는 악풀 역시 시들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