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술집 직원 급소에 니킥 날린 28세 여성, 이유가..

눈에는 눈, 급소 니킥엔 급소 니킥

2020.10.15 14:33
술집 직원 급소에 니킥 날린 28세 여성, 이유가..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지난 7월 한 지자체에서 신종바이러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전자출입명부(QR코드) 시범 운영을 하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습니다.>2020.07.13. bbs@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서울 홍익대 인근 한 술집에서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인증을 요구하는 직원을 폭행한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를 받는 A(28)씨를 최근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2일 새벽 지인 2명과 함께 술집에 들어가던 중 이 업소 매니저가 QR코드 입력과 신분증 검사를 요구하자 급소를 무릎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1일 서울 강동구의 한 마트에서는 한 40대 남성이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요구를 받고 계산원에게 짐을 던지고 고성을 저질러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