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조정래 "진중권, 주어부 빼고 왜곡.. 사과 않으면 법적 책임"

이제 진중권씨의 답변이 궁금합니다 SNS에 올려주세요

2020.10.15 08:56
조정래 "진중권, 주어부 빼고 왜곡.. 사과 않으면 법적 책임"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조정래 작가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 문학의 거대한 산맥 조정래 작가 등단 50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0.12.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조정래 작가가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친일파가 된다"고 알려진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조 작가는 14일 오후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토착왜구'라고 불리는 사람들로 범위를 한정한 발언이었다고 밝혔다.

조 작가는 지난 12일 등단 50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일본 유학 다녀오면 친일파 된다'는 발언은 "'토착왜구라고 불리는 사람들이'라는 주어부를 분명히 설정해서, 그 범위를 명확히 한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도 일부 신문이 "주어부를 완전히 없애버리고 뒷부분만 씀으로써 일본 유학 갔다 오면 다 친일파라고 말한 것처럼 왜곡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부 왜곡하는 것이다.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는 것이다.

실제 조 작가는 당시 간담회에서 ”토착왜구라고 부르는 사람들은 일본에 유학을 다녀와서 친일파, 민족반열자가 됐다. 그들은 일본 죄악에 편을 들고 역사를 왜곡했다. 이러한 자들을 징벌하는 법 제정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제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다. 법으로 다스려야한다. 그런 자들은"이라고 발언했다.

이날 방송에서 주진우 진행자가 "선생님 일본 유학 싫어하는 것 아니죠"라고 묻자 "제가 토착왜구라고 불리는 분명히 주어를 넣었기 때문에 범위가 딱 제한돼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문의 의도적 왜곡 때문에 상처받거나 언짢았던 일본 유학다녀온 분들게 신문들을 대신해서 사과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간담회 발언이 잘못 알려진 이후 조 작가에게 '광기', '문재인 딸 일본 유학 간 것, 조 작가 아버님 유학다녀온 것' 모두 친일파냐고 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조 작가는 "자신도 대학교수라면 엄연히 사실확인을 했어야 한다"면서 "저한테 전화 한 통화도 없이 아주 경박하게 두 가지의 무례와 불경을 저지르고 있다"고 했다.

"진중권 씨에게 공식적으로 정식으로 사과하기를 요구한다. 만약에 사과하지 않으면 명예훼손을 시킨 법적 책임을 분명히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