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여성이 가장 두려워하는 암은 유방암 아닌..

남자는 전립선암이 아닌..

2020.10.15 08:52
여성이 가장 두려워하는 암은 유방암 아닌..
국립암센터.
[고양=뉴시스]송주현 기자 = 우리나라 성인 남자는 폐암을, 여자는 위암을 가장 두려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국제암대학원대학교 박기호·김영애 교수팀은 1000명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가장 두려워하는 암 및 치료 후유증’에 대해 조사했다.

해당 연구에서는 조사 참여자 본인의 성별뿐만 아니라 이성(異性)에게 발생하는 암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남성은 폐암을, 여성은 위암을 가장 두려워했다.

가장 두려워하지 않는 암은 남녀 모두에서 갑상선암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여성은 남성이 가장 두려워하는 암이 폐암, 가장 두려워하지 않는 암이 전립선암일 것이라고 응답해 남성의 응답과 일치하지는 않았다.

암치료와 관련한 후유증 중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남녀 모두 통증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정신적 측면, 전신 쇠약, 소화기 장애, 피로, 외형의 변화 순이었으며 남녀에서 두려움의 순위는 같았다.


비록 다른 후유증들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순위는 낮았지만 남성은 성기능 장애에 대해, 여성은 감각 장애나 운동기능 장애에 대해 두려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박기호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남녀 간 건강 문제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보여주는 사례로서,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 등 환자를 돌보는 사람들이 환자를 대할 때 건강에 대한 인식이 다를 수 있음을 인지하고 그 차이를 이해한다면 더욱 원활하게 소통하고 신뢰관계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의과 대학, 간호 대학 등 보건 의료 전문가의 커리큘럼에서 성(性)의 생물학적 측면과 아울러 심리적, 사회적 측면 등 여러 측면에서 남녀 간 차이점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는 교육을 포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