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목줄 끊겠다 협박" 진중권에 與 부대변인의 한 방 "자기 수준을.."

싸워라 싸워라~

2020.10.14 16:15
"목줄 끊겠다 협박" 진중권에 與 부대변인의 한 방 "자기 수준을.."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2020.09.2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14일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부대변인과 연일 수위 높은 표현으로 설전을 벌이고 있다.

공방은 진 전 교수가 '일본 유악 다녀오면 친일파가 된다'고 한 조정래 작가를 비판한 것에 대해 민주당이 공식 논평을 내면서 시작됐다.

박 부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내고 "진중권씨의 조롱이 도를 넘어서 이제는 광기에 이른 듯 하다. 말 한마디 한마디를 언론이 다 받아써주고, 매일매일 포털의 메인 뉴스에 랭킹되고 하니 살 맛 나나"라며 "예형의 길을 가고자 한다면 그리 하라"고 전했다.

삼국지 인물 중 하나인 예형은 독설로 인해 조조에 미움을 받고 황조에게 죽임을 당하는 인물이다.

진 전 교수는 전날 "이분들이 실성을 했나. 공당에서 이게 뭐 하는 짓인지"라며 "조정래를 비판했는데, 왜 성명이 민주당에서 나오는 건지. 당신들 일 아니니까 신경끄라"고 반발했다.

이어 이날엔 "강하게 해석하면 '앞으로도 계속 그러면 아예 목줄을 끊어놓겠다'는 협박의 중의적 표현"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공당에서 일개 네티즌의 페북질에까지 논평을 하는 것은 해괴한 일"이라며 "자기 페북에나 올릴 법한 글을 버젓이 집권여당의 공식 논평으로 내놓다니, 이분들 지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이낙연 대표님 왜 그러셨냐"고도 했다.

이에 박 부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막말은 SNS라서 괜찮고, 정치권의 비판은 안 된다고요? 당신이 비판한 유사 언론인에는 자신도 포함됨을 아셔야 한다"며 "당신의 뷔페식 비판은 어떤 사회적 성과도 만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의 특권을 누리는 시대는 이제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전직 대통령조차도 기획된 수사로 죽음으로 몰고갔던 권력기관을 혁신하겠다는 거친 일을 아직도 하는 것"이라며 "공당은 예형 따위를 협박할 만큼 한가하지 않다. 자기 수준을 모르는 과대망상 마시길"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