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주호영 "당직사병, 실명 공개하고 좌표 찍으니 '문빠'들이.."

" 황희, 국회 윤리위에 제소"

2020.09.14 10:17
주호영 "당직사병, 실명 공개하고 좌표 찍으니 '문빠'들이.."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2020.09.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최서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연장 관련 제보자의 실명을 공개한 것을 비판하며 "해당 병장을 공익신고자로 보호하기 위한 여러 조치를 검토하고, 황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황 의원이 공익제보를 한 병장을 단독범 취급하며 심각하게 명예훼손을 하고, 젊은이의 정의로운 신고를 겁박해 힘으로 누르려고 했다. 아니나다를까 실명을 공개하고 좌표를 찍으니 '문빠'들이 득달같이 달려드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이 공익신고가 안 된다고 권익위원회가 해석했다지만, 공익신고 관련 법률에 의하면 충분히 공익신고가 될 확률이 있다고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반박한 데 대해 "절차 어길 이유가 많다.
편하게 군대 생활하려고 어길 일이 많다"고 비꼬며 "장관이 그렇게 말하면 수사하는 검찰은 그 말을 가이드라인으로 받아들이지 않겠나"라고 짚었다.

이어 "김관정 동부지검장은 대검 형사부장으로 있으면서 이 사건 수사를 실질적으로 지휘하던 사람이고, 8개월이나 수사를 제대로 안 하고 병장 진술을 빼려고 했던 검사들이 다시 복귀해 수사하는데 이 결과를 누가 믿겠나"라며 "그렇게 자신있다면 왜 8개월째 결론을 못 내고 있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날 통신비 2만원 지원도 다시금 비판하며 "리얼미터에 의하면 국민들이 돈 주겠다는 데도 이건 아니라고 반대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정부의 작은 위로라고 했는데, 오히려 위로가 아니고 국민에게 화를 일으키는 것이니 철회하는 게 국민에게 작은 위로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비꼬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