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박원순 의혹 침묵' 女검사, 의미심장한 발언 "저에게.."

SNS 활동 중단한 지 보름 만에 심경을 털어놨다

2020.07.28 09:45
'박원순 의혹 침묵' 女검사, 의미심장한 발언 "저에게.."
서지현 검사. 2020.3.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미투(나도 고발한다)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해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며 SNS 활동을 중단한 지 보름 만에 심경을 털어놨다.

서 검사는 27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가해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제가 가해자 편일 리 없다"며 "사실관계가 확인되기 전에 공무원이자 검사인 저에게 여성인권에 어떤 관심도 없던 이들이 뻔한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입을 열라 강요하는 것에 응할 의사도 의무도 없었다"고 적었다.

이어 "여성인권과 피해자 보호를 이야기하면서 이미 입을 연 피해자는 죽을 때까지 괴롭혀주겠다는 의지를 확연히 보여주는 이들의 조롱과 욕설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라며 "저는 슈퍼히어로도 투사도 아니고 정치인도 권력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많이 회복되었다고 생각했던 제 상태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어 당황스러운 시간이었다"며 "저로서는 할 수 있는 말을 하고 페북을 닫았음에도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의 쏟아지는 취재요구와 말 같지 않은 음해에 여전히 지옥을 실감했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앞으로도 제가 살아있는 한은 이런 일이 끝나지 않고 계속되리라는 생각에 숨이 막혀온다"면서도 "그저 제가 지켜야 할 법규를 지키며 할 수 있는 능력의 범위 내에서 일을 하면서 살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서 검사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마디도 입을 뗄 수 없었다. 숨쉬기조차 쉽지 않았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 말하는 분도, '피해자 옆에 있겠다' 말하는 분도 부러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많은 기대를 해주시는 분들께 송구스럽게도 도져버린 공황장애를 추스르기 버거워 저는 여전히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며 페이스북을 잠시 떠나있겠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