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제로백 6초'.. 스포츠카를 닮은 대형 SUV

아휴 가격이 어마무시하네요

2020.06.29 00:00
'제로백 6초'.. 스포츠카를 닮은 대형 SUV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포르쉐가 선보인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카이엔 쿠페는 스포츠카의 폭발적인 주행 성능과 함께 실용적인 SUV 특징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다.

카이엔 쿠페는 2017년 출시된 3세대 신형 카이엔 라인업에 추가된 쿠페형 SUV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겹치며 별다른 홍보를 하지 않았음에도 300대 이상 판매되며 국내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7일 포르쉐코리아가 주최한 시승행사에서 카이엔 쿠페를 직접 만나봤다. 시승은 서울 청담구에서 경기도 포천까지 50여㎞에서 진행됐다.

카이엔 쿠페의 외관은 기존 카이엔에 비해 스포티함이 더해졌다. 프런트 윈드 스크린과 A필러로, 루프 엣지가 약 20㎜ 낮아지며 날렵함을 강조했다. 대형 SUV임에도 차체가 묵직하다는 인상보다는 스포츠카와 닮았다.

내부는 SUV 특유의 안정감이 느껴진다. 디지털 계기판과 와이드 터치스크린을 활용한 센터페시아는 잘 정돈된 모습이다. 실내 공간도 넉넉하다. 뒷좌석 설치 위치가 카이엔보다 30㎜ 낮아져 헤드룸 공간은 충분했다. 트렁크 적재 용량은 598L이며, 뒷좌석을 접으면 1513L까지 늘어난다.

'제로백 6초'.. 스포츠카를 닮은 대형 SUV
(출처=뉴시스/NEWSIS)
도로에 들어서자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의 정체성이 드러났다. SUV는 무게때문에 가속하는데 시간이 걸리기 마련이지만 즉각적인 반응을 보여 만족스러웠다. 카이엔 쿠페는 6기통 3리터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340마력, 최대 토크 45.9㎏· m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데 단 6초만 필요하다.

주행 모드에 따라 다양한 주행이 가능하다. 노멀 모드로 주행을 하면 노면 소음과 풍절음을 느끼기 어려울 정도의 정숙성을 느낄 수 있다. 스포츠 모드로 변경하며 엔진 성능을 시험해 볼 수 있다.

스포츠카와 같은 강력한 고속 주행을 원한다며 리스폰스 버튼을 누르면 된다. 버튼을 누르는 순간 20초 동안 엔진의 굉음과 함께 차량 주행 성능을 최대치를 경험할 수 있다.

카이엔 쿠페는 다양한 첨단 사양도 탑재했다.
속도 감응형 파워 스티어링 플러스, 20인치 알로이 휠, 전후방 카메라를 장착한 파크 어시스트 등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포르쉐 카이엔 쿠페와 카이엔 터보 쿠페는 각각 부가세 포함 1억1630만원, 1억8400만원이다. 4인승과 5인용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