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女 앞에서 바지 내리고 음란행위 30대, 3년 전에..

미친놈;;

2020.06.27 11:00
女 앞에서 바지 내리고 음란행위 30대, 3년 전에..
법원 © News1 박지수 기자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누범기간 중 80대 할머니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기소된 A씨(39)에게 징역 6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5년간 아동·청소년 기관과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동종 누범기간 중 범행했다"며 "범행 전후의 정황 등을 종합적으로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증평군 한 노상에서 B씨(89·여)를 발견하고 바지를 내린 뒤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지난 2017년에도 공연음란죄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아 다음해 출소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