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강지환, 비공개 재판서 성폭행 혐의 부인

강지환 측 "피해자 사생활과 직결되는 부분".. 비공개 변론 요청

2019.10.07 20:00
강지환, 비공개 재판서 성폭행 혐의 부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추행한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이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는 준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지환에 대한 2차 공판을 7일 진행했다. 구속 상태로 선 강지환은 연한 초록색 수의를 입은 채 법정에 섰다.

이날 강지환의 변호인은 증거로 제출된 폐쇄회로(CC)TV 영상에 대해 “피해자들의 사생활과 직결되는 부분”이라며 재판부에 비공개 변론을 요청했다. 검찰 역시 이에 동의했으며 재판부는 “합의에 따라 재판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 과정에서 변호인은 강지환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의 특정 부위를 만졌을 경우 강씨 본인이나 다른 피해자의 신체, 침대 매트리스 등에서 DNA가 검출돼야 했는데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피해 여성이 지인에게 보낸 메시지를 근거로 범행 당시 잠들어 있다가 추행 때문에 잠에서 깼다는 진술은 신빙성이 낮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강지환 측은 지난달 2일 공개재판으로 진행된 첫 공판에서는"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하며 피해자들의 고통이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지환 #비공개 #부인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