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태풍 '미탁'에도 할머니 3명 구조한 해경 특공대원들

물이 역류하여 집집마다 침수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ㅜㅜ

2019.10.04 15:42
태풍 '미탁'에도 할머니 3명 구조한 해경 특공대원들
【삼척=뉴시스】김태식 기자 = 지난 3일 동해지방해양경찰청 특공대원들이 강원 삼척에서 제18호 태풍 ‘미탁’이 뿌린 폭우로 침수된 주택에서 고립된 할머니를 구조하고 있다.2019.10.04.(사진=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photo@newsis.com
【삼척=뉴시스】김태식 기자 = 강원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강원도 일대에 많은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특공대원 4명이 침수된 주택에서 고립된 노령자와 거동불편자 등 3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4일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0시께 이원석 경사와, 유성열 경사, 채현석 경장, 김지문 순경 등 특공대원 4명이 삼척 궁촌항 인근 해안순찰 중 자동차가 침수 되고 맨홀 뚜껑위로 물이 역류하여 집집마다 침수가 되고 있는 상황을 목격했다.

이들은 마을주민들을 대상으로 집 안에서 나오지 못한 어르신과 홀로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지 마을 사람들에게 물어본 후 파란색지붕 집에 혼자 사시는 할머니가 있다는 말을 듣고 즉시 구조해 침수되지 않은 마을 주민집으로 안전하게 이동시켰다.


또 오전 1시께 마을 주민이 구조한 할머니 옆집에도 다른 할머니가 혼자 산다는 말을 해 또 다른 할머니를 구조했다.

할머니들을 구조한 특공대원들은 오전 1시20분께 혹시 집에서 나오지 못한 사람들이 있나 확인하던 중 마을주민이 굴다리 밑에 있는 집에도 할머니 두 분께서 계시다는 말을 전해들은 후, 즉시 굴다리 밑으로 이동했다.

다행히 한 할머니는 근처 고지가 높은 집으로 피신을 하신 상태였으나 다른 할머니는 집에 물이 많이 차오른 상태로 나오지 못하고 있는 위급한 상황에서 이들 특공대원들이 안전하게 할머니를 구조했다.

newsenv@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