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최종훈 불법촬영 혐의 추가 확인, 동의 받지 않고 찍은 뒤..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도 추가

2019.04.01 12:11
최종훈 불법촬영 혐의 추가 확인, 동의 받지 않고 찍은 뒤..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3.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메신저 단체 대화방 통해 불법촬영물 총 6건 유포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FT 아일랜드의 전 멤버 가수 최종훈씨(30)가 불법촬영물을 직접 촬영,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정황이 추가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간담회를 열고 최씨를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동의를 받지 않고 촬영한 영상물 1건과 다른 사람으로부터 전달받은 불법촬영물 5건 등 총 6건을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당초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최씨를 입건했으나, 수사 과정에서 최씨가 직접 불법촬영을 한 정황이 포착됨에 따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를 추가했다.

최씨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 정준영(30) 등 8명으로 구성된 이른바 '승리 단톡방'의 구성원이 참여한 복수의 대화방에서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