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故김복동 할머니 NYT 보도에 '허위반론' 한 日 정부

"일본은 위안부에게 진지한 사과와 반성의 뜻을.."

2019.02.09 15:05
故김복동 할머니 NYT 보도에 '허위반론' 한 日 정부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김복동 할머니의 영결식에 김 할머니의 영정이 놓여 있다. 2019.2.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日 "진지한 사과와 반성의 뜻 수차례 전달" 주장
"피해자 34명, 화해치유재단 지원금 받고 환영"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한 미 뉴욕타임스(NYT)의 보도에 대해 "일본은 위안부에게 진지한 사과와 반성의 뜻을 수차례 전했다"는 등 허위로 반론한 사실이 확인됐다.

NYT가 7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게재한 반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글을 통해 앞선 NYT의 김복동 할머니 부고 기사를 반박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반론문에서 "일본 정부는 2차 세계대전에서 위안부 문제가 수많은 여성의 명예와 존엄성에 심각한 상처를 입힌 점을 인식하고 있다"며 이미 여러 차례 전 위안부들에게 진지하게 사과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어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한일간의 모든 문제가 법적으로 해결됐음에도 일본은 위안부의 심리적 상처를 치료하고 그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내세웠다.

특히 일본 정부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통해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에 10억엔을 지원했고, 전체 피해자 47명 중 34명이 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환영했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는 그러면서 반론문 끝에 "이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NYT는 지난달 30일자 기사에서 “김복동 할머니는 위안부 인권을 위해 노력해 온 운동가 중 한명"이라며 "그의 노력으로 수천명 위안부 피해자가 인내해야 했던 고통은 국제적인 관심을 받게 됐다"고 소개했었다.

김 할머니는 1년여의 암 투병 끝에 지난달 28일 향년 93세로 별세했다. 생전 전 세계의 전시 성폭력 생존자들의 인권 운동에 힘써온 고인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끝까지 싸워달라"는 유지를 남겼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