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서경덕X송혜교, 한글날 기념 日 우토로 마을 안내서 1만부 기증

두 사람 8년 동안 17개 기관에 한글 안내서 기증 이어가

2019.10.09 15:21
서경덕X송혜교, 한글날 기념 日 우토로 마을 안내서 1만부 기증
우토로 마을 한글 안내서 [서경덕 교수 자료 제공]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한글날을 맞아 일본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서 교수는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글날을 기념해 배우 송혜교씨와 함께 진행하는 전세계 한국 역사 유적지 한글 안내서 기증을 또 진행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서 교수는 “특히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라며 “새로운 곳에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곳에 부족하지 않도록 리필하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 상해의 윤봉길 기념관 리필 프로젝트 이후 윤봉길 기념관 관계자로부터 ‘두 분 덕분에 한국인 방문자가 많이 늘었다. 중국어까지 함께 안내서에 기재해 중국인들에게 윤 의사의 업적을 더 알릴 수 있었던 좋은 계기가 됐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 교수는 “이번 한글날에는 일본 우토로 마을에 1만부를또 기증하게 됐다. 우토로 마을이 잊혀지지 않고한국과 일본에서 더 큰 관심을 받는 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앞으로도 계속 되어질 것”이라며 “전 세계에 퍼져있는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한글 안내서를 다 기증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약속했다.
늘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두 사람은 8년 전부터 전 세계의 한국 역사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는 운동을 진행해왔다. 지금까지 한글 안내서를 기증한 곳은 중국 상해 윤봉길 기념관, 일본 우토로 마을, 뉴욕 현대미술관 등 17개 기관에 달한다.

#서경덕 #송혜교 #한글날 #우토로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