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위암의 최대원인이 음주? 전문의가 말한 최악의 발병원인

사람한테 참 나쁜데,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네

2019.04.21 07:00
위암의 최대원인이 음주? 전문의가 말한 최악의 발병원인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위염이나 위암 발생률을 높이는 위 기생균인 '헬리코박터균'은 모든 환자들이 반드시 제거를 할 필요는 없다. 또 위염이 있다고 해서 꼭 위암이 잘 생기는 것은 아니다. 이를 포함해 몇 가지 잘못 알려진 위질환 상식들을 알아보자.

21일 김재규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위질환과 관련해 잘못된 내용들이 있다"면서 "우선 헬리코박터균이 있다해도 모든 환자들이 치료를 해야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헬리코박터균은 위 점막에 기생하는 세균으로 위염과 위궤양 등을 유발시킬 수 있고, 감염자는 비감염자보다 위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 반대로 궤양 환자는 대체로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돼있는 상태가 많고, 제균이 안 되면 궤양 재발이 쉽다.

따라서 소화성궤양이거나 내시경으로 조기위암을 치료한 경우, 일부 위림프종을 동반한 경우 등은 헬리코박터 박멸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위암 환자는 제균치료 시 재발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또 다른 잘못된 상식으로는 위염과 위암과의 상관관계가 있다. 위염이 자주 생기면 위암 걱정이 앞서지만 반드시 연관성이 있다고 볼 수 없다는 설명이다.

김재규 교수는 "만성 위축성 위염 등 일부 위염은 장기간 관찰될 때 위암 발생 가능성이 있지만 그밖에 다른 종류의 위염은 위암발생과 직접적인 연관성은 증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김 교수는 "만성위염의 약 50%가 만성 위축성 위염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이 때는 정기적인 내시경 추적관찰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위암의 최대 원인은 '음주'로 알려져 있지만 '음주'보다 '흡연'이 더 큰 위험인자이다. 다만 위염과 위식도역류질환 등에 대해서는 음주도 흡연 못지 않게 중요한 발병인자여서 주의가 필요하다.

위암이라도 조기엔 무조건 큰 수술이 아닌 내시경 점막 절제술이나 내시경적 점막하 박리술 등을 적용할 수 있다. 수술적 치료에 비해 전신마취가 필요없고 수술상처와 시술시간이 훨씬 적다는 장점을 갖는다.

이러한 위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속 건강법도 있다. 김재규 교수는 "편안하게 숨을 쉬면서 뇌파를 떨어뜨려 마음을 안정시키는 게 중요하다"면서 "장만 잘 움직여도 복부 혈액순환이 활발해지고 위 기능이 향상되는데, 명치를 가볍게 두드리거나 양손깍지를 끼고 다리를 감싸, 등을 굽어 바닥서 구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고 소개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