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키 작아도 좋습니다" 대통령 경호원 합격하기 위해서는..

"대통령 경호원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

2019.02.16 12:33
"키 작아도 좋습니다" 대통령 경호원 합격하기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효차로를 지나 청와대로 향하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5.1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키 작아도 좋습니다" 대통령 경호원 합격하기 위해서는..
대통령경호처 '경호수첩'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140kg 그 이상도 전형에 응시 가능…개인별 맞춤 관리"
"대통령 경호원, 태어나는 것 아닌 만들어지는 것"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 속 주인공 나왕식은 140kg의 몸무게를 감량하고 무도 고수로부터 수련을 받아 황실 경호원에 채용된다.

이 드라마처럼 몸무게를 줄이고 무도 수련을 거쳐야만 대통령경호처 채용시험에 합격할 수 있을까.

대통령경호처는 전날(15일) '경호수첩 2편-뚱뚱해도 대통령경호원이 될 수 있나요?' 영상을 통해 이와 같은 질문에 대해 "아니다"라고 답했다.


실제로 경호처는 지난해 경호처 7급 경호공무원 채용에서 신체적 제한규정을 폐지했다. 당시 채용 홍보 포스터에 적힌 "키가 작아도 좋습니다. 안경을 써도 좋습니다"라는 문구가 화제였다.

경호수첩은 "애당초 몸무게 제한 규정은 없었고 키와 시력 제한 규정은 지난해에 없어졌다"라며 "드라마 주인공 나왕식처럼 140kg뿐만 아니라 그 이상이어도 경호원 전형에 응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호처 직원 채용에서는 드라마 속 황실 경호원 채용에서처럼 별도의 무도전형을 실시하지 않는다"라며 "무도 단증이 있다고 가산점 부여받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만일 드라마 속 주인공 나왕식이 140kg 체중에도 탁월한 역량으로 경호원이 되면 이후 정말 체력진단을 받고 경호처의 개인별 맞춤 시스템으로 입사부터 퇴임식까지 지속해서 관리를 받게 된다.

대통령 경호원들은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 위치한 연무관에서 체력 단련을 한다. 연무관에는 체력단련장과 무도장, 사격장, 수영장, 목욕탕 등 시설이 갖춰져있다.

경호수첩은 "대통령비서실 한 인사는 대한민국의 목욕탕 중에서 군살이 전혀 없는 근육질 남자를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곳이라고 말히기도 했다"고 전했다.

러닝머신 등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던 1970~80년대에는 청와대 일대를 무리지어 달리는 경호원들을 흔히 볼 수 있었지만, 현재는 연무관에서 개인 훈련으로 바뀌며 사라졌다.

경호처 창설 초기 경호원 채용은 주로 군부대와 체육단체의 추천을 통해 무도 고단자 중심으로 이뤄졌고 경호원은 태권도와 합기도, 유도, 검도 4종목을 전문 사범의 지도를 받아 수련했다.

이후 무도 역량 증진을 위한 집중 연구가 시작됐고 기존 무도 4종목에 실전적인 공격술과 방어술, 응용기술이 적용됐다.

1980년대에는 체력교관을 영입해 과학적인 체력관리가 시작됐고 1990년대에는 재활스포츠도 도입됐다. 공격중심의 무도는 경호형 합기도, 무도별 예상상황, 순간 제압술 등 여러 단계로 개발됐다.

경호수첩은 "대통령 경호원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대통령 경호처의 체력과 무도 시스템은 오늘도 시대에 걸맞는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